사용자 도구

사이트 도구


사이드바

홈레코딩 위키

홈레코딩 커뮤니티
홈레코딩 오픈카카오톡 채팅방

9_오디오_미신:고음질_음원의_진짜_가짜_여부를_주파수_스팩트럼으로_구분가능하다

?고음질 음원의 진짜/가짜 여부를 주파수 스팩트럼으로 구분가능하다?

음원 유통이 CD 에서 디지털 파일로 바뀌면서 “고음질 음원” 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고음질 음원은 24bit , 96kHz 이상으로 녹음, 제작 되어 출시도 24bit, 96kHz이상의 스팩으로 출시되는 음원인데,

일부 업체에서 기존 CD 포맷인 16bit, 44.1kHz 음원을 다시 24bit, 96kHz 로 컨버팅하여, 출시하는 일이 있어서, 이것을 구분하는 방법으로 96kHz 음원은 샘플링을 48kHz 까지 하므로, 20kHz 이상에도 주파수가 있는지 없는지 판별하여 고음질 음원이 진짜인지 가짜인지 판별하는 방법이 인터넷에 여기저기 게시되어 있다.

진짜,가짜를 스팩트럼으로 판별할 수 있다고 주장하는 블로그에서 퍼온 사진

하지만 이것은 잘못되었다.

첫번째로,
대부분의 녹음실 환경에서 녹음할때 사용하는 마이크,나 프리앰프가 일단 20kHz 이상을 녹음하거나 표현하지 못하는경우가 많다. 물론 20kHz 이상의 스팩을 가진 제품들도 있으나, 매우 극소수이다.

따라서 이런 마이크와 프리앰프를 사용하여 녹음한소스에서 이미 20kHz 이상의 소스는 제대로 녹음되어 있지 않은 경우가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부 음원에서 20kHz 이상이 스팩트럼으로 관찰되는 이유는, 개중에 그런 사양이 되는 제품이 몇몇 섞여 있을경우이다.

두번째로,
녹음실에서 음원을 녹음한후 그것을 믹싱, 마스터링 할때 20kHz 이상은 대부분 잘라내고 정리를 하는 경우가 많다. 왜냐하면 그부분을 하드웨어나 플러그인에 넣어서 프로세싱할경우 쓸대 없는 프로세싱 파워나, 제품의 쓸대없는 동작이 오히려 원음을 방해할 수 있기 때문이다.1)

세번째는,
위의 진짜, 가짜를 주장하는 증거로 주장한 사진을 보면, CD 리핑의 그래프 왼쪽은 22khz, 까지만 표기, 구입한 고음질 음원의 경우는 48kHz 까지 표기 되어 있다, CD 리핑의 경우에 22kHz 위에도 분명 존재하지 않지만, 그림을 그냥 대충보면, CD 음원이 더 높은 주파수를 포함하고, 고음질 음원의 경우에는 그부분이 없는것처럼 보는 사람이 깜빡 착각 할수 있다. 자료는 동일한 기준으로 비교하는것이 좋다. 오히려 아래의 고음질 음원의 경우에는 그래프 오른쪽 부분에, 20kHz 이상의 주파수 영역에도 무엇인가 소리가 살짝 있는것으로 보인다. 2)

결론

따라서 나중에 유통된 음원의 스팩트럼을 보고, 20kHz 이상에 뭔가가 있는지 없는지를 근거삼아서 , 그 음원이 , 제대로 만들어진 고음질 음원인지 기본 음원인데 나중에 컨버팅만 고음질로 음원인지 구분은 실제로 불가능하다고 볼수 있다.

1)
컴프레서나 리미터의 동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2)
이게 아마 스팩이 20kHz 이상인 마이크,프리앰프 등을 사용한 일부의 소리가 이렇게 표현된것으로 보인다
로그인하면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9_오디오_미신/고음질_음원의_진짜_가짜_여부를_주파수_스팩트럼으로_구분가능하다.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21/05/23 15:58 저자 merefo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