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도구

사이트 도구


사이드바

홈레코딩 위키

홈레코딩 커뮤니티
홈레코딩 오픈카카오톡 채팅방

정승환컬럼:mastering_before_cd_era

CD 매체 이전의 마스터링

CD 라는 매체가 등장하면서 많은 마스터링 스튜디오들이 생겨났지만, 사실 CD 라는 매체가 등장하기 이전엔 마스터링만을 전문적으로 하는 스튜디오는 극소수 였습니다.

물론 마스터링 작업은 그 이전에도 있었습니다.

마스터링이란 말은 “마스터 레코드” “마스터 테이프”, 즉 “마스터”1)를 만든다라는 뜻입니다. 수많은 대량 미디어 복제를 위해서 우선 원본인 마스터를 제작하고 그 마스터로부터 복제본을 얻어내어 시장에 판매 합니다.

녹음된 음원들을 모아서 앨범 마스터로 음원들을 순서대로 배치하여 다시 하나의 “마스터 테이프” 나 “마스터 레코드” 로 제작하여 그 마스터로부터 대량 복제를 하는 개념이었습니다. 마스터링 스튜디오에서 작업하지 않아도 일반 스튜디오에서 콘솔과 마스터 레코더로 전부 할 수 있었던 일이었습니다.

물론 지금은 매체 하나에 곡이 여러곡이 들어가는 일이 거의 없어졌습니다. 이제 테이프나 CD로 앨범 전체를 넣는 일은 사라지고 있습니다. 디지털 싱글시대가 된 지금은 마스터링이라는 개념이 많이 달라진것은 사실입니다.

소리크기에 관해서는 Dolby 85dB standard 에 의해서 85dB 로 음악을 제작하여 0VU로 기록하고, 0VU 의 기록을 바로 0VU 에 맞춰서 마스터를 만들었습니다. 물론 몇몇 엔지니어들에 의해서 소리의 충실도2)를 향상시키기위해 이퀄라이저와 컴프레서를 사용하는 테크닉이 쓰이기도 했습니다. 그러나 여전히 0VU가 레벨의 기준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마스터를 통해 복제되어 대중들에게 공급된 Cassette tape 는 다시 카오디오나 하이파이 오디오 시스템에서 85dB 로 재생되는것이 전부 였습니다.

Vinyl record

비닐 레코드 시절의 마스터를 만드는작업에서 중요한것은, 어떻게 하면 만들어진 레코드를 재생하면서 소리를 바늘이 튀지 않고 충실히 들을수 있는가에 있었습니다.

녹음실에서 음악을 녹음해서 제작할때는 릴 테이프 레코더에 녹음을 했기때문에, 녹음실의 원본 은 항상 릴 테이프 데이터로 존재 했고, 해당 릴 테이프의 소리를 “마스터 레코드” 원판으로 옮겨서 , 그 마스터 레코드 원판을 찍어내듯이 복제함으로써 비닐 레코드를 대중에게 공급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릴 테이프의 소리 정보를 그냥 마스터 레코드 원판으로 옮기게 되면, 저음역대의 정보에 의해 레코드판의 바늘이 튀는 현상이 생길수 있었기때문에, 레코드판에 기록할때는 저음을 감쇄하여 기록하고, 다시 재생시에 저음을 증폭하여 재생하는 방식으로 바늘이 튀는 현상을 막았습니다. 이때 사용되는 이퀄라이져 커브를 포노 커브라고하고, 이때 재생시에 감쇄되었던 저음역대를 복구하는 대에 쓰이는 장비를 Phono preamp 라고 합니다.

포노커브는 여러가지가 있었지만 그중에서 표준은 RIAA 커브 였습니다.

사실 수많은 포노 커브와 포노 프리앰프가 다수 존재하고, 레코드판의 소리크기에 대한 기준도 제각각이었던 시절이라, 음악을 듣는 소비자들에게는 어떻게 보면 굉장히 암울했던 시절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네요.

비닐 마스터 레코드를 포함한 비닐 레코드의 다이내믹 레인지는 70dB 정도 됩니다. 하지만 릴 테잎 마스터 레코더의 경우는 77dB 정도의 다이내믹 레인지를 가지고 있어서, 비닐 마스터 레코드에 전체 소리를 담기 위해서 컴프레서를 사용하기도 하였습니다. 페어차일드 컴프레서의 경우 LAT/VERT 라는 스위치를 통해 레코드 플레어 스타일러스(바늘)의 수직/수평 움직임을 제어할 수 있었습니다.3)

스튜디오에서 릴 테이프로 녹음한 음질을 비닐 레코드판에 그대로 옮기는것은 매우 쉬운 작업이 아니었습니다. 그때문에, 릴 테이프 마스터에 녹음된 오리지널 소리를 그대로 감상하기는 매우 힘든 일이었습니다.

레코드판을 재생하기 위한 오디오 시스탬도 저렴하지 않았고 크기도 크고, 또 설치된 장소 이외에서 음악을 듣는것도 매우 힘들었습니다.

Cassette Tape

필립스와 소니사에 의해서 카세트 테이프라는 매체가 개발된 이후에, 비닐 레코드판보다 훨씬 저렴한 매체의 특성으로 인하여 음악은 빠르게 대중들에게 보급될 수 있었습니다.

테이프 시절에도 마스터링은 여전히 “마스터” 를 만드는 작업이었습니다.

거기에 추가로, Dolby 는 그러한 카세트 테이프의 음원 재생방식에 더 좋은 소리를 들려주기 위하여 Dolby Noise reduction System 이라는 새로운 표준을 제시하여, 많은 카세트 테이프와 플레이어에 Dolby System 또는 Dolby NR 이라는 기능을 많이 볼 수 있었습니다. 4)

리마스터링

아날로그 마스터를 다시 디지털 마스터로

CD가 등장하던 시절 이미 음반이 레코드 판이나 카세트 테잎으로만 발매되어 CD나 디지털 음원으로는 발매되지 않았던 음반들도 다수 있었는데요 레이블들은 수익 재창출을 위해 이 음반들을 디지털 매체로 다시 재발매 하기 위해서는 다시 마스터링이라는 과정을 거쳐야만 합니다. 그런음반들은 “리마스터링” 이라는 이름이 붙습니다.

아무래도 마스터링 스튜디오가 없던 시절에 만들어진 “마스터” 들은 Dolby 85dB 기준으로만 레벨크기가 맞춰져 있기 때문에, 지금의 다른 음반들과 비슷한 라우드니스 값을 가지도록 마스터링 작업을 다시 해야합니다. 이 과정에서 소리가 원본과 달라지게 되어 리마스터링 음반을 좋아하지 않는 분들도 많습니다.5)

복구(Restoration)

현재는 아날로그 원본 마스터가 너무 오래되어 품질이 저하된 것을 다시 복구 (Restoration) 하는것도 리마스터링의 개념에 포함합니다.

원본이 필요합니다

리마스터링을 하기 위해서는 아무래도 아날로그 원본 마스터가 필요합니다

필자는 얼마전에 자기가 보유한 즐겨듣는 디지털 음원들을 자기가 듣기 좋게 “리마스터링” 할수 없냐는 분의 전화를 받고 “그런건 안합니다” 라고 돌려보낸 적이 있습니다 . 일반인이 리마스터링의 개념을 오해하신거라고 생각됩니다.

https://en.wikipedia.org/wiki/RIAA_equalization

지금의 마스터링 개념은 조금 달라졌습니다.

이와 같이 역사속에서 마스터링이란 개념은 미디어 시장의 변화에 따라 그 뜻이 바뀌었습니다.

시대의 흐름에 따라 오디오 엔지니어링은 많은것들이 개념이 변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디지털 유통매체의 디지털 파일포맷 으로 기준 라우드니스값에 맞춰 음원을 최종 렌더링 하는것을 마스터링이라고 하는게 더 맞는것 같습니다.

최근 각 매체별로 음원의 최종 라우드니스 기준은 다음의 문서를 참고 하면됩니다.
LUFS Reference

참조 : https://www.sonarworks.com/soundid-reference/blog/learn/the-history-of-mastering/

참조2 : https://en.wikipedia.org/wiki/Comparison_of_analog_and_digital_recording

1)
미국에서는 종종 원본과 복사본의 뜻으로 마스터와 슬레이브 라는 용어를 사용합니다.
2)
fidelity
3)
CD 는 96dB 의 다이내믹 레인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4)
극장에도 많이 팔아먹었으니 일반 가정집의 카세트에도 많이 팔겠다는 내용으로 이해되는것은 어쩔수 없습니다.
5)
비판
리마스터 된 오디오는 비판의 대상이었습니다. 1990 년대 후반 이후의 많은 리마스터링 된 CD는 “라우드니스 전쟁”의 영향을 받아 녹음의 평균 볼륨이 증가하고 선명도를 희생하면서 다이내믹 레인지가 압축되어 일반 청취 볼륨 등에서 리마스터 버전의 사운드가 더 커집니다. 압축되지 않은 버전보다 왜곡되었습니다. 일부는 또한 리마스터링 과정에서 노이즈 감소가 노이즈뿐만 아니라 신호에도 영향을 미치고 가청 아티팩트를 남길 수 있기 때문에 노이즈 감소의 남용을 비판했습니다. 이퀄라이제이션은 녹음의 특성을 눈에 띄게 변경할 수 있습니다. EQ 결정은 어느 정도 취향의 문제이기 때문에 종종 비판의 대상이됩니다. 스티브 호프만 (Steve Hoffman)과 같은 마스터 링 엔지니어는 마스터 링에서 플랫 EQ를 사용하면 청취자가 장비의 EQ를 자신의 취향에 맞게 조정할 수 있지만 특정 EQ로 릴리스를 마스터하면 녹음을 사운드로 가져 오지 못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습니다. 바로 고급 장비에 적용됩니다. 또한 예술적 관점에서 오리지널 마스터 링은 오리지널 아티스트를 포함하지만 리마스터링은 종종 그렇지 않습니다. 따라서 리마스터 된 레코드는 아티스트가 원래 의도 한대로 들리지 않을 수 있습니다. 출처: https://en.wikipedia.org/wiki/Remaster
로그인하면 댓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
정승환컬럼/mastering_before_cd_era.txt · 마지막으로 수정됨: 2021/06/13 08:19 저자 merefox